website statistic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삼풍백화점 붕괴 참사).E14.210610.고화질.H264-F1RST > 시사/다큐 > 대한민국 No.1 바다보아

팝업레이어 알림

 [구글검색] 구글에서 바다보아 검색 - 구글에서 토렌트를 검색하실 때에 검색어 뒤에 바다보아를 꼭 붙여서 검색하세요.     바다보아에서 광고중인 웹에 문제가 있다면 상단에 나와 있는 운영자 이메일로 연락 주십시오.     사용자님의 다운로드가 완료될 때까지 저희가 함께하겠습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시간 되십시오.

웹하드 찐플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삼풍백화점 붕괴 참사).E14.210610.고화질.H264-F1RST
  • 파일 설명:     주관적으로 해석하는 '나'의 이야기 어느 날, 그 사건, 그 장면이 내 마음을 흔들었다! 배워서 ‘너’ 주는, 3人 3色 이야기, 너에게 꼭 들려주고 싶어! 친구, 배우자, 동료... 세 명의 '이야기꾼'이 스스로 공부하며 느낀 바를 각자의 '이야기 친구'(가장 가까운 지인)에게, 가장 일상적인 공간에서 1:1 로 전달한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E14.210610.고화질.H264-F1RST 핑크빛 욕망의 몰락 :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 1995년 6월 29일, 강남 한복판에 있는 유명 백화점, 지하1층 주방용품점에서 근무 중인 지환이는 그날따라 화장실을 여러 차례 들락날락 했다. 물세수를 하기 위해서였다. 평소라면 추울 정도로 빵빵하게 에어컨을 틀어주는 곳인데, 그날은 유독 찜통더위였던 것. 반면에 이 더위 때문에 무척 신이 난 사람도 있었다. 지하 1층, 물품 보관소에서 일하는 산만이었다. 더위 때문에 손님이 없어 무척 한가했기 때문이다. 같은 시각, 5층 일식집 주방 막내 병호는 입이 잔뜩 나와 있었다. 5층 식당가 절반이 문을 닫고 퇴근 하는데, 병호네 가게는 정상영업을 하기로 했던 것. 그때, 갑자기 주방장의 다급한 외침이 들렸다. “뛰어! 뛰어! 빨리 나가라니까!” 영문도 모른 채 비상계단을 뛰어 내려가던 순간, 엄청난 굉음과 함께 건물이 흔들리더니, 돌풍이 불면서 세상천지가 암흑으로 바뀌었다.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그때는 아무도 몰랐다. 바로, 대한민국을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었던 삼풍백화점 붕괴 사건. 당시 백화점 안에는 손님과 직원을 포함해 모두 1500여명의 사람들이 있었다. 하지만 건물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리는 바람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빠져나오지 못했다. 한국전쟁 이후 최악의 대형 참사로 기록된 이 사건으로 인해 사망자 502명, 부상자 937명의 끔찍한 피해가 발생했다. “뚝... 뚝...뚝뚝뚝..” 붕괴 하루 전날 밤, 백화점을 둘러보던 경비원은 건물을 울리는 수상한 소리를 듣게 된다. 무언가 부러지는 듯 한 기이한 소리였다. 소리를 따라 도착한 곳은 5층 식당가. 그곳에서 경비원은 놀라운 장면을 목격하게 된다. 식당가 바닥에 커다란 싱크홀이 발생한 것! 경비원의 긴급보고 후 이어진 경영진의 대응은 충격 그 자체였다. 붕괴 직전 ‘사람’이 아닌 다른 무언가를 대피시키고 있었다는 그날, 삼풍백화점 안에선 무슨 일이 벌어졌던 걸까. 단, ‘10초’만에 무너져버린 삼풍백화점. 지상 5층, 지하 4층의 화려한 백화점이 마치 폭격을 맞은 듯 사라져버린 이유는 무엇일까? 그동안 미처 알지 못했던,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에 숨겨진 비밀을 낱낱이 파헤쳐 본다.…
  • 인기 연관 검색어 :    
  • 관련 자료:    SBS 스페셜 E597 200614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1부 고화질-NEXT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E10 201126 고화질-NEXT
  • 같은 시각 자료: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2.E14.210610.고화질-NEXT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E14.210610.고화질.H264-F1RST
무료 다운로드 링크 직접 다운로드 링크 무제한 다운로드 링크 초고속 다운로드 링크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삼풍백화점 붕괴 참사).E14.210610.고화질.H264-F1RST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E14.210610.고화질.H264-F1RST


핑크빛 욕망의 몰락 :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


1995년 6월 29일, 강남 한복판에 있는 유명 백화점, 지하1층 주방용품점에서 근무 중인 지환이는 그날따라 화장실을 여러 차례 들락날락 했다. 물세수를 하기 위해서였다. 평소라면 추울 정도로 빵빵하게 에어컨을 틀어주는 곳인데, 그날은 유독 찜통더위였던 것. 반면에 이 더위 때문에 무척 신이 난 사람도 있었다. 지하 1층, 물품 보관소에서 일하는 산만이었다. 더위 때문에 손님이 없어 무척 한가했기 때문이다. 같은 시각, 5층 일식집 주방 막내 병호는 입이 잔뜩 나와 있었다. 5층 식당가 절반이 문을 닫고 퇴근 하는데, 병호네 가게는 정상영업을 하기로 했던 것. 그때, 갑자기 주방장의 다급한 외침이 들렸다.


“뛰어! 뛰어! 빨리 나가라니까!”


영문도 모른 채 비상계단을 뛰어 내려가던 순간, 엄청난 굉음과 함께 건물이 흔들리더니, 돌풍이 불면서 세상천지가 암흑으로 바뀌었다.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그때는 아무도 몰랐다.


바로, 대한민국을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었던 삼풍백화점 붕괴 사건. 당시 백화점 안에는 손님과 직원을 포함해 모두 1500여명의 사람들이 있었다. 하지만 건물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리는 바람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빠져나오지 못했다. 한국전쟁 이후 최악의 대형 참사로 기록된 이 사건으로 인해 사망자 502명, 부상자 937명의 끔찍한 피해가 발생했다.


“뚝... 뚝...뚝뚝뚝..”


붕괴 하루 전날 밤, 백화점을 둘러보던 경비원은 건물을 울리는 수상한 소리를 듣게 된다. 무언가 부러지는 듯 한 기이한 소리였다. 소리를 따라 도착한 곳은 5층 식당가. 그곳에서 경비원은 놀라운 장면을 목격하게 된다. 식당가 바닥에 커다란 싱크홀이 발생한 것! 경비원의 긴급보고 후 이어진 경영진의 대응은 충격 그 자체였다. 붕괴 직전 ‘사람’이 아닌 다른 무언가를 대피시키고 있었다는 그날, 삼풍백화점 안에선 무슨 일이 벌어졌던 걸까.


단, ‘10초’만에 무너져버린 삼풍백화점. 지상 5층, 지하 4층의 화려한 백화점이 마치 폭격을 맞은 듯 사라져버린 이유는 무엇일까? 그동안 미처 알지 못했던,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에 숨겨진 비밀을 낱낱이 파헤쳐 본다.


<< 이 게시판에서 관련된 자료 목록 >>
 [구글검색] 구글에서 바다보아 검색 - 구글에서 토렌트를 검색하실 때에 검색어 뒤에 바다보아를 꼭 붙여서 검색하세요.     바다보아에서 광고중인 웹에 문제가 있다면 상단에 나와 있는 운영자 이메일로 연락 주십시오.     사용자님의 다운로드가 완료될 때까지 저희가 함께하겠습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시간 되십시오.

웹하드 파일몽

  

  

IMFORMATION STORE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